고객지원 > 질문 및 답변 > 형님 어디 말씀입니까
게시물 706건
   
형님 어디 말씀입니까
글쓴이 : 이이 날짜 : 2017-10-05 (목) 21:16 조회 : 1
형님 어디 말씀입니까 손채석이 없었으므로 이제 그를 보좌하는 것은 자신의 몫이었다 백동혁이 묻자 조웅남이 빙그레 웃었다 괜찮다 사고 안 칠팅게 쬐간헌 디가 있어 조용허고 형님 어쨌든 위험합니다 술집에서 술을 잡수신다는 것은 이 시키야 시끄러 며칠 전에도 거그 가서 마셨어 내가 잘 아는디여 그러시다면 더욱 그러나 승합차는 서초동 쪽으로 우회전해 들어가고 있었다 백동 혁은 주위를 둘러보았다 승합차에 타고 있는 다른 세 명의 부하들이 그와 시선이 마주치자 제각기 머리를 돌렸다 승합차가 다시 신호등 에 걸려 멈춰 섰으므로 백동혁은 머리를 돌려 창 밖을 바라보았다 이차선 길은 오가는 차량들로 가득 메워져 있었는데 50미터쯤 앞 쪽의 신호등은 푸른색 이었다 그는 목을 세우고 앞쪽을 바라보았다좀처럼 차들은 앞으로 나아가지 않았다 형님 앞쪽에서 검문을 하는 것 같습니다 교통 경찰관의 붉은색 수신 호등이 차량 사이로 얼핏 보이자 백동 혁이 말했다 차에서 내리시는 것이 낫겠습니다 야 이 시키야 음주 운전 단속일 거여 그것이 아닐지도 모릅니다 형님 심야의 저격 255 조웅남이 상반신을 세우고는 앞쪽을 노려보았다 승용차들이 조금씩 움직이고 있었으므로 앞쪽을 가로막은 경찰들 이 보였다 완전 무장을 한 기동대원들이었고 도로의 양쪽케 늘어서 있다 열 명이 넘습니다 형님 승합차 안의 부하들이 몸을 틀어 이쪽저쪽을 바라보는 통에 분위 기가 수선스러워졌다 조웅남이 머리를 들었다 내리자하나씩 영문아 너도 차 내버리고 내려 만일 흩어지은 알어서 횟집으로 가그라 인자는 별디서 다 검문을 허네 잉 뒤쪽도 차들로 확 막혀 있어서 어차피 내리는 수밖에 없다 문을 열어 젖힌 백동혁이 먼저 내리자조웅남이 따라 내렸다 마 침 차도의 옆에 조그만 골목이 있었다 골목 안으로 들어선 백동혁이 몸을 돌리자 차도를 건너 이쪽으로 다가오는 부하들이 보였다 마지 막 부하 한 명이 차에서 내리고 있다 그러나 날카로운 호각 소리가 들렸다 부하들이 달리기 시합의 출발 신호를 들은 듯이 전속력으로 이쪽으로 뛰어왔다 a171 rl 옆에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