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지원 > 질문 및 답변 > 눈이 내릴 것같이 습기 를 떤 찬바람이 불고 있었다 보부르 거리
게시물 743건
   
눈이 내릴 것같이 습기 를 떤 찬바람이 불고 있었다 보부르 거리
글쓴이 : 이이 날짜 : 2017-10-26 (목) 17:23 조회 : 7
눈이 내릴 것같이 습기 를 떤 찬바람이 불고 있었다 보부르 거리를 우회전한 승용차는 신호등에 걸려 멈추어 섰다 이차선의 일방 통행 도로였고 좌우에는 우중충한 건물들이 오후의 그 늘 속에 묻혀 있었다 보좌관님 아직도 따라오고 있습니다 운전석에 앉은 요원이 백미러를 바라보며 말했다 두 대인 것 같은데요 뒤쪽의 회색 승용차도 아까부터 따라오고 있었습니다 박남호는 잠자코 무선 전화기를 집어 들고는 다이얼을 눌렀다 신호가 풀리자 그가 탄 한국산 대형 승용차는 불쑥 튀어 나가듯이 사거리를 가로질렀다 요란한 타이어의 마찰음을 내면서 승총차는 다시 오른쪽의 일방 통행로로 꺾어져 들갔다138 밤의 대통령 제8부 템 전화기를 귀에 댄 박남호3가 머리를 돌려 뒤쪽을 바라보았다 이제뒤쪽의 차들도 노골적으로 따라붙는다 차체를 한쪽으로 기울이며 급하게 꺾어져 들어오는 앞차에는 네 명의 사내가 타고 있었다 여보세요 수화기에서 부하의 목소리가 흘러 나왔다 나야 준비해라 놈들은 미행해 오는 게 아니다 날 잡으려는 모 양이다 흔들리는 차 안에서 몸의 중심을 잡은 그가 다급하게 말했다 리볼리 거리 쪽으로 간다 아마 또분룹 후에 그곳을 지나갈 거 야 알았습니다 보좌관님 전화기의 스위치를 끈 박남호는 앞좌석의 뒷면에 달린 포켓에서 베레타를 꺼내어 혁띠 사이에 젤러 넣었다 이놈들이 대낮에도 이러는 걸 보면 급했던 모양이군 그러자 운전석 옆자리에 앉아 있던 부하가 몸을 돌려 그를 바라보 았다 평화 회담 하자는 건 속임수라는 증겁니다 보죄잔님 그건 신기한 일도 아니지만 놈들의 목표가 된 것도 좋은 기분은 아냐 도대체 왜 보좌관 님을 내가 안기부의 책임자이기 때문이지 그거야 그렇습니다만 놈들은 내가 김원국 씨와 최광의 행방을 알고 있으리라고 믿는 모양이야 기습 제의 139 승용차는 앞쪽 사거리의 빨간 불이 켜지자 곧장 우측으로 꺾어져 들어갔다 이제는 멈춰 서지 않으려는 것이다 뒤쪽의 차량들도 서슴 없이 뒤를 따른다 이번의 길은 차량의 통행이 드문 탓인지 행인들이 차도에 깔려 있었다 앞을 가로막는 행인들에게 요란한 경적을 울리 면서 승용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